시사 > 전체기사

LA 해변 위협하는 전기 자전거 ‘폭주족’… 주민 긴장

위험하게 전기 자전거를 타는 10대의 모습. KTLA 캡처

전기 자전거를 타는 10대들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사우스 베이 지역을 돌아다니며 과속, 괴롭힘·폭행 등을 저지르면서 주민 불안이 커지고 있다.

지난 26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KTLA에 따르면 일부 행인들이 전기 자전거를 탄 폭주족들에게 폭행이나 괴롭힘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자전거를 탄 이들의 SNS 영상을 보면 무모하게 과속을 하는 모습들도 포착됐다. 허모사 해변 경찰의 비디오에는 한 자전거 운전자가 교통체증으로 가득 찬 거리를 따라 일부러 스키드 마크(타이어가 밀린 자국)를 하면서 앞뒤로 흔들리는 모습이 담겼다.

허모사 해변 인근 도로에 전기 자전거가 남긴 스키드 마크. KTLA 캡처

한 주민은 “나는 그들이 사람들을 괴롭히고, 욕설하고, 심지어 사람들을 때리는 것도 봤다”며 “어릴 때 누구든 장난을 치고 싶어하지만 나는 전기 자전거가 기본적으로 오토바이와 같기 때문에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전기 자전거 난폭 운전을 제지할 규정이 미흡한 점도 지적했다. 리론도 해변에 사는 셰인 맥로린은 이 매체에 “ 여러분은 아이들에게 스스로를 다치게 할 기회를 주고 있다”며 “그들은 심각한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고 말했다.

주민 불안이 커지자 최근 경찰은 불법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전기 오토바이, 자전거를 압수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인근 지역, 지역 학교, 공원, 해안 및 해변을 순찰하고 있다. 아울러 무모하고 불법적인 행동이 감시 중이다.

맨해튼 해변의 의원들은 앞서 시속 15마일의 속도 제한과 최고 1000달러의 벌금을 부과하는 등 자전거가 인도, 광장,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 잔디 지역에서 타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을 의결했다. 행인들을 괴롭히거나 도로에서 난폭하게 타는 것을 발견한 사람은 누구나 지역 법 집행 기관에 신고할 수 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