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호중이형! 경찰도 화났어”… 수사기관 반응글 화제

입력 : 2024-05-27 07:12/수정 : 2024-05-27 10:15
김호중 인스타그램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33)씨 사건과 관련해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앱에 한 경찰청 직원이 쓴 글이 화제가 됐다. 그는 “경찰도 이번 사건에 화가 매우 많이 났다”며 경찰 내부에서 수사팀에 대한 응원도 잇따랐다고 주장했다.

지난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블라인드 글 캡처본이 화제가 됐다. ‘호중이 형! 경찰 그렇게 XX 아니야’라는 제목의 글이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블라인드 앱에 올라온 글 캡처본. 온라인 커뮤니티

글쓴이는 “상대측에 합의금 건네고 음주는 음주대로 처벌받았으면 끝났을 일을 형 눈에 수사기관이 얼마나 XXX으로 보였으면 구라에 구라(거짓말)를 쳤을까 싶어”라며 “시간 지나서 음주 측정해서 수치 안 나와도 형 술 X먹은 곳 CCTV 까고, (만약) 영상이 없어도 동석한 사람들을 참고인으로 불러서 조사하면 10에 9.9는 알아서 다 불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형 사건처럼 복잡한 건 여러 가지 적용해야 할 법률도 많아서 법리검토를 일개 경찰서 수사팀이 하기엔 시간이 오래 걸려서 단기간에 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닌데 하루이틀 만에 증거 확보하고 일사천리로 진행하면서 영장 신청까지 했다는 건 전 수사관이 매달려서 수사의 처음부터 끝까지 각자 분담해서 했다는 얘기”라며 “쉽게 말하면 그냥 XXX 화났단 얘기”라고 부연했다.

그는 실제로 경찰 내부 게시판에 강남경찰서를 응원하는 글이 올라왔고, 담당 수사관들을 응원한다는 댓글이 100여개 달렸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살인, 강간 등 형보다 더 극악무도한 범죄자를 상대하고 수사하는 전국의 경찰관이 다른 수사관을 응원하는 글을 본 적이 없었는데 형 덕분에 처음 봤다”며 “들리는 얘기로는 형 죄질이 하도 X 같으니까 윗선에서 형 정문으로 나가게 하라고 지시했다는 ‘카더라’도 있더라”고 꼬집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