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와 장난”… 논산 강경천 빠진 10대, 숨진 채 발견

입력 : 2024-05-27 06:55/수정 : 2024-05-27 10:16
논산 강경천 전경.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로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논산시 페이스북 캡처

충남 논산에서 하천에 휩쓸린 10대가 실종 3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27일 소방 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49분쯤 논산시 채운면 강경천에서 고교생 2명이 물에 빠지는 사고가 났다.

사고 직후 1명은 물에서 스스로 빠져나왔지만 다른 한 명은 하천에 휩쓸려 실종됐다.

소방 당국은 3시간 만에 실종 지점에서 70m가량 떨어진 물속에서 숨진 학생을 발견했다.

경찰은 “친구와 장난치다가 다리에서 하천으로 뛰어들었는데 친구가 보이지 않는다”는 생존 학생의 진술을 토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