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기시다, 리창 만나 “日수산물 수입 금지 철폐해야”

기시다 “양국 관계 안정시켜 나가야”
리창 “의견차 잘 조율해 관계 구축”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한 기시다 후미오(왼쪽) 일본 총리와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26일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열린 양자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26일 양자회담에서 중국의 일본산 수산물 금지 조치 등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기시다 총리와 리 총리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로 촉발된 양국 간 갈등의 매듭을 풀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차 이날 서울을 방문한 양국 총리는 국립현대미술관에서 회담을 진행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9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아세안 정상회의 때 잠시 대화를 나눈 적은 있지만 정식 회담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시다 총리는 모두발언에서 “일·중 관계를 안정시켜 나가는 게 양국뿐 아니라 지역과 국제사회에도 유익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 총리는 “의견 차이를 잘 조율해 새로운 시대 요구에 맞는 건설적·안정적 중·일 관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기시다 총리는 회담에서 중국의 일본산 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를 즉시 철폐할 것을 요구했다. 중국은 지난해 8월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반발해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전면 중단했다.

기시다 총리의 요구에 대한 리 총리의 대답은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 교도통신은 양국 총리가 이 문제에 대해 실무 레벨에서 협의를 가속화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주변에서 중국 공선이 영해 침입을 반복하는 것에 우려를 나타냈다. 또 최근 중국군의 ‘대만 포위 훈련’ 실시 등 군사활동 활성화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그러면서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은 우리는 물론 국제사회에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는 중국에서 반간첩법 위반으로 구속된 일본인의 조기 석방도 요구했다.

양국 총리는 현안에 대한 입장차에도 불구하고 양국 관계를 관리해 나가자는 데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처리수(오염수) 방류를 기점으로 냉각된 양국 관계가 이번 만남으로 개선될지 주목된다”며 “양국 총리는 향후 의사소통을 계속하는 것에 뜻이 일치했다”고 전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