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육군 “훈련병 1명 군기훈련 중 쓰러져…이틀 만에 사망”

입력 : 2024-05-26 20:29/수정 : 2024-05-26 21:02
기사와 상관 없는 참고 사진. 전진이 기자

육군 훈련병이 군기훈련을 받다가 쓰러져 민간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틀 만에 숨졌다.

26일 육군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5시20분쯤 강원도 인제의 모 부대에서 훈련병 1명이 군기훈련을 받던 중 쓰러졌다.

이 훈련병은 민간병원으로 응급 후송돼 치료를 받았으나 상태가 악화해 25일 오후 사망했다.

당시 숨진 훈련병을 포함해 총 6명이 군기훈련을 받던 중이었다.

군기훈련이란 지휘관이 군기 확립을 위해 규정과 절차에 따라 장병들에게 지시하는 체력단련과 정신수양 등을 말한다. 지휘관 지적사항 등이 있을 때 시행되며 ‘얼차려’라고도 불린다.

군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께도 심심한 위로의 마음을 진심으로 전한다”며 “유가족 입장에서 필요한 제반사항을 성심을 다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간경찰과 함께 군기훈련이 규정과 절차에 맞게 시행됐는지 등 정확한 사고원인과 경위에 대해 면밀히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