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역 칼부림’ 예고 30대, 10번 넘게 범죄 이력…구속

“도주 우려 있다”며 구속영장 발부
알고 보니 전과 10범 이상
강력 범죄 이력은 없어

'서울역 칼부림' 예고 글을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 게시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A씨가 26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마친 뒤 서울 도봉구 북부지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역에서 흉기 난동을 벌이겠다고 예고한 30대가 경찰에 구속됐다.

서울북부지법 형사4단독 이창열 부장판사는 26일 협박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받는 A씨(33)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이날 오후 3시58분쯤 심사를 마치고 나온 A씨는 실제 범행을 할 의도가 있었는지와 게시글 작성 이유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2일 오후 1시42분쯤 디시인사이드 갤러리에 ‘서울역에서 24일 칼부림을 하겠다. 남녀 50명 아무나 죽이겠다’는 글을 게시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24일 디시인사이드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는 등 A씨를 추적한 끝에 같은 날 오후 7시20분쯤 경기도 고양시 자택에 있던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이전에도 수차례 범죄를 저질러 전과가 10범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살인 등 강력 범죄 전과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