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한류 문화엑스포 ‘천안 K-컬처박람회’ 성료...31만여명 방문

박상돈 천안시장이 K-컬처박람회 기간 중 열린 토크쇼에 참석해 한류문화의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천안시 제공

한류 문화엑스포 ‘2024 천안 K-컬처박람회’가 31만여명의 관광객을 끌어모으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천안시는 ‘글로벌 K-컬처, 세계를 물들이다’를 주제로 독립기념관에서 펼쳐진 천안 K-컬처박람회에 31만2000여명의 방문객이 참여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박람회는 국내 최대 규모의 한류 문화엑스포로, 이날 폐막식을 끝으로 5일간의 모든 일정을 마쳤다. 겨레의 큰마당에서 열린 폐막식에서는 폐막 세레머니와 유명 가수들의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올해 2회 째를 맞는 K-컬처박람회는 과거와 현대, 전통과 대중성이 결합한 다양한 한류문화 콘텐츠를 선보였다. 한류를 대표하는 K-팝 공연부터 K-뷰티·푸드·웹툰 전시관과 주제전시, 한글존, K-컬처 산업 컨퍼런스, 천안문화도시페스타 등 문화산업의 다양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K-컬처박람회가 열린 독립기념관에 설치된 겨레의 탑 미디어 파사드. 천안시 제공

시는 올해 처음 선보인 각 산업 전시관에서 관련 제품과 기술, 서비스를 전시해 방문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K-컬처 산업컨퍼런스에서는 대한민국 문화산업의 미래가치를 높일 방안 등을 제시했다.

K-팝 월드 오디션은 전 세계 22개국 1000여명의 문화예술인이 참가하는 등 세계박람회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드론 1000여대가 K-컬처를 주제로 군집비행하는 장관을 연출했고, 야간에도 독립기념관을 운영해 볼거리를 제공했다.

겨레의 탑에 구현된 대형 미디어 파사드(media facade)와 주제 전시에서는 최첨단 기술을 활용한 작품을 선보여 박람회 개최 목적을 전달했다.

박상돈(오른쪽) 천안시장이 K-컬처박람회 기간 마련된 한복패션쇼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안시 제공

천안시립예술단의 기획공연과 천안 청년 예술인 페스타, 천안 문화도시 페스타 등 천안의 문화를 알리기 위한 다양한 문화예술 공연도 펼쳐졌다. 빵의 도시 천안을 대표하는 호두과자와 김밥, 떡볶이 등 박람회 기간 판매한 K-푸드도 인기를 끌었다.

시는 2027 K-컬처 세계박람회 개최를 목표로 e스포츠, 영화, 패션 등 K-컬처 산업에 대해 다방면으로 보완‧확대할 계획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이번 K-컬처박람회를 통해 한류를 꽃피우고 기회를 창출하는 동시에 역사와 문화가 결합한 새로운 K-콘텐츠를 선보였다”며 “K-컬처박람회의 차별성과 가치를 더욱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천안=김성준 기자 ks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