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동연 “반도체 특별법 등 ‘경제 3법’ 힘모아달라” 요청 배경은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경기도 지역구 당선인 만나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경기도 지역구 당선인을 만나 “반도체 특별법 제정, RE100 3법 제·개정,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특별법 제정 등 경기도 주요 입법과제인 ‘경제 3법’에 힘을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김동연 지사는 지난 24일 도담소(경기도지사 옛 공관)에서 경기도 지역구 당선인을 초청해 간담회를 갖고 “당선인 여러분께 지사로서 딱 한 가지만 말씀드리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우리 법은 개별산단 지원 체계로 돼 있어 반도체 집적화 지원에 상당한 한계가 있다”며 “이와 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반도체특별법, 기후변화 대응에 앞장서는 경기도와 대한민국 RE100에 대한 RE100 3법 제·개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경기북부특별자치도 특별법 추진을 하고 있고, 이미 북부의 많은 의원님들께서 동조해주고 계시다”고 덧붙였다.

반도체 특별법은 전력·용수 등 기반시설 지원·기업 집중입주·인력확보·신재생에너지 확충 등을 위한 반도체 특구 지정, 수도권 규제 완화, 팹리스 및 중견·중소기업 지원, 반도체 생태계 기금 조성 등의 내용을 말한다.

RE100 3법은 RE100 국가 실현을 위한 ‘신재생에너지법’ 개정, 농촌 RE100 실현을 위한 ‘영농형태양광지원법률(가칭)’ 제정, 산업단지 RE100 실현을 위한 ‘산업집적법’ 개정을 말한다.

추미애 당선인(더불어민주당, 하남갑)은 “삼국지의 낙불사촉(樂不思蜀·쾌락 또는 향락에 빠져 자신의 본분을 망각하는 어리석음을 비유하는 고사성어)을 떠올리면서 압도적인 지지에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고, 무엇을 국민들이 바라는지 항상 귀 기울이겠다”면서 “이 많은 당선자를 배출해 주신 경기도민들에게 우리 지사와 함께 희망과 연대의 끈을 놓치지 않기를 바라겠다”고 말했다.

김성원 당선인(국민의힘, 동두천·양주·연천을)은 “김동연 지사가 경제 3법이라는 정말 비싼 밥을 사주셨다. 특히 경기북부특별자치도는 김 지사의 뚝심을 한번 믿어보도록 하겠다”며 “여당이라는 책임감을 갖고 경기도 현안도 책임지면서 같이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건배사를 맡은 정성호 당선인(민주당, 동두천·양주·연천갑)은 “경기도가 발전해야 대한민국이 발전한다. 경기도가 진짜 발전하려면 경기북부가 더 발전해야 한다”며 “경기북부특별자치도법, 꼭 관심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제22대 국회는 오는 30일 4년간의 임기를 시작한다. 도에 지역구를 둔 국회의원은 더불어민주당 53명, 국민의힘 6명, 개혁신당 1명 등 총 60명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민주당 당선인 33명, 국민의힘 당선인 3명, 개혁신당 당선인 1명 등 37명이 참석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