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도 기본 선 지켜야”… 박명수, 피식대학에 일침

'지역비하 논란' 피식대학 구독자 318만→300만 추락
박명수, “웃기려고 뭐든 해도 되지만, 기본 상도덕 지켜야”

개그맨 박명수.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뉴시스

개그맨 박명수가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의 지역 비하 논란과 관련해 “웃기기 위해 뭐든 할 수 있지만 남을 폄하하거나 남의 가슴에 못을 박으면 안 된다”는 충고를 남겼다.

박명수는 지난 24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후배들이 열심히, 재밌게 하려고 하다 보니까 실수한 것 같다”며 “하지만 코미디언은 기본적으로 ‘어느 정도 선은 지켜야겠다’는 마음가짐이 있어야 한다. 재미를 위해서라도 해서는 안 될 것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금전적 이득이 있더라도 ‘저기까지 가지는 않겠다’는 확고한 신념이 있다”며 “웃기기 위해 뭐든 할 수 있지만 기본적인 상도덕은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명수는 “1인 미디어 시장이 많이 커져서 모니터링을 못 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 저 같은 경우는 10명 이상 모여 서로 의견을 얘기한다”며 “공통 모니터링하면서 그런 점을 발견해야 한다. 1인 미디어가 많다 보면 자기 생각이 옳은 줄 알고 ‘재밌네’ 하면서 내보냈다가 문제가 생기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유튜브 '피식대학' 출연진이 경북 영양군 한 백반집에서 식사하면서 혹평하는 장면. '피식대학'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앞서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은 지난 11일 올린 영상에서 경북 영양군을 비하하는 듯한 발언으로 시청자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출연진은 이 지역에 대해 “공무원인데 여기 발령받으면…여기까지 하겠다” “위에서 볼 때는 예뻤는데 밑에서 보니까 똥물” 등으로 표현하고 지역 특산물을 “할머니 맛. 할머니 살을 뜯는 것 같다” 등으로 묘사해 공분을 샀다. 이들은 한 백반집에서도 “메뉴는 의미 없고 주는 대로 먹어야 한다” 등 혹평했다.

이 같은 논란 속에 지난 15일 기준 318만명에 달하던 구독자 수는 26일 기준 300만명 수준으로 떨어졌다.

피식대학 측은 지난 18일 사과문을 게재한 뒤 해당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피식대학 측은 사과문에서 “저희의 미숙함으로 인해 피해를 본 모든 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영양군민, 공직자, 한국전력공사 분들께 사과드리고 콘텐트로 불쾌함을 느낀 모든 분께 사과드리며 이번 일을 계기로 사회적 역할을 다시 한번 되짚어보겠다”고 밝혔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