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고군분투 후 움츠러들었다’…CNN, 아시아 은둔청년 조명

국민일보 DB

“‘넌 일을 못 한다’ ‘넌 실수를 많이 한다’ 부정적인 의견을 계속 듣게 되자 저 자신에게 많이 실망했어요. 우울해졌고 자신감을 잃은 뒤로 그냥 방 안에 틀어박혔죠. 아픈 일을 잊을 수 있다는 생각에 잠을 많이 잤어요” (한국, 성모씨)

“부모 간병을 도맡은 게 큰 부담이 됐어요. 많은 문제가 생겼고, 스스로 감당하기 어려워졌죠. 결국 침실에 틀어박혔어요. 아무것도 할 힘이 없어서, 그냥 온종일 잠만 잤어요”(일본, 토요아키 아마카와)

“학교에서 성적을 내야 한다는 압박감을 크게 느꼈어요. 선생은 (성적이) 나쁜 학생을 질책하고 굴욕감을 줬어요. 이대로라면 거지가 될 거라고 했죠. 저는 침대 안으로 숨었고, 밖으로 나가지 않았어요. 반 발자국도 침대에서 벗어나지 않았죠”(홍콩, 찰리)

CNN은 25일(현지시간) ‘움츠러드는 삶: 일부 아시아 청년들이 세상에서 물러나는 이유’(A shrinking life: Why some Asian youth withdraw from the world)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 일본, 홍콩 내 고립·은둔 청년의 문제를 보도했다.

고립·은둔 청년이란 가족, 친구 등 사회적 관계가 부족하거나 집·방과 같은 제한된 공간에서만 살아가는 청년을 의미한다. CNN은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조사를 인용해 한국의 고립·은둔 청년 규모를 24만4000명(19~34세·2022년 기준)으로 추산했다. 이를 ‘히키코모리’로 분류하는 일본에서 그 규모가 150만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홍콩에서도 이런 청년이 약 5만명 정도로 추정된다.

허지원 고려대 심리학과 교수는 CNN과 인터뷰에서 한국의 은둔 청년 증가 원인과 관련해 최근 한국의 청년 세대 사이 “완벽주의적인 걱정을 하는 성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타인의 비판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과도하게 자기 비판적이거나 실패를 두려워하는 성향을 말한다. 새로운 시도를 했지만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할 때 매우 낙담하고 불안해 하게 된다는 게 허 교수 설명이다.

윤철경 지엘청소년연구재단 상임이사는 ‘핵가족화’도 관련이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그는 “과거에는 대가족이었고 형제자매가 많아서 관계를 맺는 방법을 많이 배울 수 있었는데, 생활 환경이 바뀌면서 예전보다 공동체적 관계 형성 경험이 적다”고 진단했다.

일본에서는 ‘히키코모리’ 청년이 생활비 상승, 임금 정체 등 광범위한 경제 문제가 반영된 결과로 여겨진다. 세키미즈 뎃페이 메이지카쿠인대 부교수는 “일본에서는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거나, 실직을 경험한 뒤에 히키코모리가 되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가토 다카히로 규슈대 부교수는 특히 남성들이 사회적 고립의 위험에 처해있다면서 “나가서 열심히 일하라고 남자아이들에게 가해지는 압력”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폴 웡 홍콩대 부교수는 고립·은둔 청년 증가의 원인으로 ‘홍콩의 과열된 교육 시스템’을 꼽았다. 그는 “(은둔 청년) 대부분이 중학생이나 고등학생이지만, 10대 초반 청소년에게서도 은둔형 외톨이 문제가 나타나고 있다”며 “많은 홍콩 부모들이 학교 성적에만 관심을 가져서 아이들은 공부 외의 것은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모들은 학생들이 틀어박히기 시작하면 화를 내는 식으로 아이가 죄책감을 느끼게 한다”며 그런 방식이 아이들을 더 고립시킬 수 있다고 꼬집었다.

CNN은 아시아에서 처음 나타난 ‘은둔형 외톨이’ 현상이 미국, 스페인, 프랑스 등 다른 국가에서도 감지되고 있다는 점을 주목했다. 전문가들은 인터넷 사용 증가와 대면 상호작용 감소가 은둔형 외톨이의 전 세계적 확산을 가져올 수 있다고 진단했다. 또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사람들이 실내 활동을 주로 하면서 더 많은 은둔형 외톨이가 생겼을 가능성도 제기한다.

CNN은 “아시아 전역의 정부와 단체들이 은둔형 외톨이의 사회 재진입을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 과제는 많은 국가가 인구 노령화, 노동력 감소, 출산율 저하, 청소년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더욱 시급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