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고군택, 일본투어 미즈노오픈 2위…디오픈 출전권 획득

고군택. KPGA

고군택(25·대보건설)이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미즈노오픈(총상금 1억엔)에서 준우승하며 최고 권위와 전통을 자랑하는 메이저 대회 디오픈 출전권을 획득했다.

고군택은 26일 일본 오카야마현 가사오카시의 JFE 세토나이카이GC(파72·7461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보기 2개에 버디 4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한 고군택은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로 우승을 차지한 기노시타 료스케(일본)에 이어 2위로 대회를 마쳤다. 고군택은 준우승 상금 1000만엔과 상위 입상자 3명에게 주어지는 디오픈 출전권을 보너스로 챙겼다.

올해 디오픈은 오는 7월 18일부터 나흘간 영국 스코틀랜드의 로열 트룬GC에서 펼쳐진다.

국가대표 출신인 고군택은 작년에 한국프로골프(KPGA)투어서 3승을 거둬 다승왕을 차지했다. 올해도 지난 4월 KPGA 파운더스컵에서 1승을 올렸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