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금메달 든 허미미…“한국 선수로 뛰라” 할머니 회상

2024 국제유도연맹(IJF) 세계유도선수권대회 여자 57㎏급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여자 유도 간판 허미미(경북체육회)가 26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귀국 후 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유도 선수로는 29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를 제패한 허미미(경북체육회)가 26일 귀국길에서 가장 먼저 떠올린 것은 ‘할머니’였다. ‘한국 선수로 뛰라’는 할머니의 유언에 태극기를 가슴에 단 그는 “한국 대표팀의 일원이 된 게 자랑스럽다”며 미소를 보였다.

허미미는 이날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따서 기쁘고 행복하다”며 “할머니 생각이 많이 났다”고 말했다. 또 “한국 대표팀의 일원이 된 게 자랑스럽다”면서 “아버지도 많이 기뻐하셨다”고 전했다.

허미미는 지난 21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무바달라 아레나에서 열린 2024 국제유도연맹(IJF) 세계유도선수권대회 여자 57㎏급 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 크리스타 데구치(캐나다)를 연장(골든스코어) 혈투 끝에 반칙승으로 꺾고 우승했다. 한국 여자 선수가 세계유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건 1995년 61㎏급 정성숙과 66㎏급 조민선 이후 29년 만이다.

뜻깊은 귀국길에서 허미미는 선수 생활에 큰 영향을 준 ‘할머니’를 언급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허미미는 “이번 우승이 너무 꿈만 같고 행복하다”며 “하늘에서 보고 계실 할머니에게 금메달을 보여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를 둔 허미미는 지난 2021년 할머니가 세상을 떠나며 선수 생활의 큰 변곡점을 맞았다. 할머니가 허미미에게 “한국 국가대표로 선수 생활을 하길 바란다”는 유언을 남긴 것이다. 허미미는 일제강점기 당시 항일 격문을 붙이다 옥고를 치른 허석(1857~1920) 선생의 5대손이다.

당시 일본 와세다대에 다니고 있던 그는 할머니의 마지막 당부에 일본 국적을 포기하고 한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경북체육회 유도팀에 입단했고, 이듬해 한국 선수로 국제무대에 데뷔했다. 이후 출전하는 대회마다 굵직한 성과를 내며 한국 여자 유도의 간판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허미미가 좋은 성과를 낼 때마다 ‘독립운동가의 후손’이라는 점이 부각되지만, 허미미는 그런 점이 부담스럽지 않다고 한다. 그는 “부담보다는 더 잘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며 덤덤하게 답했다.

왼쪽 어깨 부상에 대해서는 “상태가 좋지 않아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잘 준비해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올림픽에서도 몸 관리를 잘해 꼭 금메달을 따겠다”고 했다.

세계 최강으로 꼽히는 데구치를 꺾은 데 대해선 “첫 맞대결에서는 패했는데 이번 대회에서 승리해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귀국한 허미미는 이틀간 휴식을 취한 뒤 진천선수촌에 입촌해 파리 올림픽 대비 집중 훈련을 다시 시작할 계획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