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주 APEC 정상회의 개최 실사단 점검…명분·실리 ‘최고’

지난 20일 외교부 개최도시선정위원회 현장실사단이 경주화백컨벤션센터 전시장에서 현장 브리핑을 듣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는 20일부터 22일까지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 선정을 위한 외교부 개최도시선정위원회 현장실사단의 비공개 점검이 이뤄졌다고 26일 밝혔다.

현장실사단은 정상회의장으로 이용할 될 경주화백컨벤션센터와 해외 정상이 묵을 보문관광단지 내 숙박시설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봤다.

이어 대릉원과 월정교, 국립경주박물관을 거쳐 정상 입국 장소인 김해국제공항 내 VIP 의전실 등 공항시설도 면밀히 살펴봤다.

경주시 관계자는 “외교부 실사단은 경주가 회의장과 숙박 인프라에 있어 정상회의를 개최하는데 전혀 문제가 될 게 없다는 것을 직접 확인했다”면서 “무엇보다 보문호반을 중심으로 수려한 자연경관과 어우러진 호텔, 리조트와 연수시설에 대해 놀랄 정도로 만족하는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또 “민간인 주거지가 없고 모든 시설 기반이 집적된 보문관광단지의 특성에 따른 정상회의 운영의 안정성과 편의성, 경호 안전 부분이 매우 뛰어나다는 평가를 내렸다” 설명했다.

이어 “동궁과 월지, 월정교, 동부사적지 등 대한민국 고유의 역사문화 정체성이 고스란히 담긴 도시 이미지에 대해서도 매우 높이 평가했다”고 덧붙였다.

또 1시간 이내 김해국제공항은 물론 대구국제공항과 포항·경주공항, 울산공항 등 공항 4곳이 활용 가능하고, 이 가운데 울산공항을 뺀 나머지 3곳이 군사공항이라는 점도 크게 부각됐다.

경주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장 한국적인 도시라는 정체성과 지방시대 균형발전 실현, 준비된 국제회의도시로서 풍부한 경험과 역량, 정상 경호와 안전 등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외교부는 경주와 제주, 인천 등 APEC 개최 후보지 3곳의 현장실사를 마무리했다. 다음 달 중 후보 도시 유치설명회와 개최도시선정위원회 회의를 거친 뒤 개최도시를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김성학 경주시 부시장은 “정상회의 개최도시로서의 충분한 시설 여건이 확인됐다”며 “대한민국의 품격을 높이고 최대의 경제 효과를 동시에 얻을 수 있는 최적의 도시는 경주가 유일하다”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