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수원·의정부 등 전통시장 유럽형 랜드마크로 조성

경기도는 전통시장 상권을 유럽형 건축 디자인으로 리모델링해 도시의 랜드마크로 조성하는 ‘전통시장 혁신모델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경기도가 벤치마킹을 진행한 네덜란드 마켓홀의 모습.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전통시장 상권을 유럽형 건축 디자인으로 리모델링해 도시의 랜드마크로 조성하는 ‘전통시장 혁신모델 구축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주요 사업인 전통시장 혁신모델 구축사업은 도내 전통시장, 상점가(골목형상점가 포함)를 대상으로 혁신적인 유럽형 전통시장의 감성과 혁신적인 특징을 전통시장에 접목해 관광 명소로 만들고자 하는 사업이다.

지난 4월 진행한 혁신모델 구축 대상지 공모에는 총 8개 시·군에서 9개 상권이 참여했다.

도는 상권 현황, 구축 가능성(입지), 사업 계획, 기대 효과, 추진 역량 등 다각적인 평가를 진행한 결과 수원남문시장 일대 상권, 의정부시 행복로골목형상점가, 화성시 궁평항해오름수산시장, 안산시 한대앞역상점가 등 4곳을 선정했다.

도는 공모에 선정된 상권 1곳당 3년간 최대 200억원을 지원해 리모델링, 상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도는 이들 상권에 유럽 감성을 넣기 위해 네덜란드의 마켓홀과 알버트 카이프 마켓, 프랑스의 앙팡루주 시장과 파씨시장, 생 캉탱 시장, 스페인의 산타 카탈리나 시장과 보케리아 시장 등의 사례 연구했다. 이를 벤치마킹해 경기도 상권 상황 맞게 적용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민간이 아닌 지역의 공공기관이 직접 사업을 수행하는 형태로 추진, 보다 전문적이고 지속적인 관리가 가능한 모델을 만들고 전문성과 투명성을 동시에 확보할 계획이다.

사업단 체제로 운영되던 전통시장 특성화 사업의 운영체계에서 한 단계 발전해 더욱 전문화되고 지역 실정에 맞게 고유 특화요소를 발굴해 지자체 중심의 현실성 있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달성하겠다는 방침이다.

김행석 도 소상공인과장은 “이번 사업은 경기도 전통시장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대한민국 최초로 유럽의 선진 사례를 도입한 혁신모델을 구축하는 것이다”라며 “이를 통해 경기도 전통시장 및 상점가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경기도가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