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치매 할머니가 유일하게 기억하는 한 가지

주소, 자녀 이름 물어도 ‘모른다’던 88세 모친
예수님 질문엔 ‘날 구원한 분’ 또렷하게 대답



치매에 걸린 90세에 가까운 어르신이 수많은 지워진 기억 가운데 유일하게 예수님을 고백했다.

‘1littlerebel4.0’라는 아이디를 사용하는 네티즌이 소셜미디어 틱톡에 3월 말 올린 영상 속에서다. 이 여성은 치매를 앓는 88세 어머니와 다양한 추억을 촬영해 계정에 올리고 있다. 1000만회 재생수를 기록하고, 댓글은 2만5000개가 달린 딸과 치매에 걸린 딸의 대화에서는 온전치 않은 기억에서 예수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1littlerebel4.0 ♬ Love of God - MercyMe


딸: 주소가 뭔지 알려줄 수 있어요?
어머니: 내 주소가 뭐예요? 모르겠네.
딸: 어제 무슨 색 셔츠를 입었어요?
어머니: 모르겠어요.
딸: 오늘 점심은 뭐 드셨어요?
어머니: 음식이요. 하하하하하. 음식이 맛있어요!
딸: 그럼 린다가 누구죠? 린다를 아시나요?
어머니: (고개를 저었음)
딸: 그럼 폴은요?
어머니: 나도 폴을 몰라요.
딸: 그럼, 예수님은 누구예요?
어머니: 글쎄요. 예수님은 저를 구원하시고 제 마음속에 사시는 분이고 저를 집으로 데려갈 거예요.
딸: 정말 대단해요.
어머니: 나는 그를 사랑해요.

여성은 영상에 “예수님이 진짜라고 믿지 않는다면 그냥 보고 놀라시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치매로 모든 것을 잊어버렸지만, 성경 구절을 완벽하게 암송하는 등 끝까지 신앙을 지켜낸 부모 혹은 조부모의 모습을 목격한 이들의 댓글이 최근까지 이어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우리 할머니는 말이 횡설수설할 정도로 치매가 심했는데 기도는 너무 완벽했다”고 썼고, 또 다른 네티즌은 “치매인 우리 할머니가 돌아가시기 전 늘 하신 말씀은 예수님뿐이었다”고 고백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