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올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영화 '아노라'의 숀 베이커 감독이 25일(현지시간) 제77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AP 연합뉴스

숀 베이커 감독의 미국 영화 ‘아노라’(Anora)가 25일(현지시간) 제77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차지했다. 미국 영화가 황금종려상을 받은 것은 2011년 ‘트리 오브 라이프’의 테렌스 맬릭 감독 이후 13년 만이다.

‘아노라’는 주인공인 젊은 여성 스트리퍼가 러시아 갑부와 결혼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베이커 감독은 주로 성 노동자, 위기 가정 등 사회적 약자를 다룬 영화를 선보여왔다. ‘탠저린’(2015)으로 주목받기 시작한 그는 ‘플로리다 프로젝트’(2017)로 칸영화제 감독 주간에 초청됐고 이후 ‘레드 로켓’(2021)으로는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베이커 감독은 “지금 대체 무슨 일이 일어난 건지 모르겠다”며 “이 상을 모든 성매매업 종사자에게 바친다”고 말했다.

한편 심사위원대상은 인도의 여성 감독 파얄 카파디아가 연출한 ‘올 위 이매진 애즈 라이트’(All WeImagine as Light)가 가져갔고, 감독상은 ‘그랜드 투어’를 연출한 미겔 고메스가 받았다.

여우주연상은 ‘에밀리아 페레즈’(Emilia PereZ) 주연 4명이 공동 수상했다. 여우주연상을 네 명이 함께 받은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남우주연상의 영예는 ‘카인즈 오브 카인드니스'(Kind of Kindness)의 제시 플레먼스에게 돌아갔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