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우리가 한국과 일본을 하나로…상상 못한 일”

조 바이든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미 육군사관학교 웨스트포인트 졸업식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 육사 생도들에게 한·미·일 삼각 협력 강화를 강조하며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국내외 적을 언급하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도 에둘러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미 육군사관학교 웨스트포인트 졸업식 축사에서 “인도·태평양에서 우리는 동맹을 강화하고 새로운 동맹을 만들고 있다”며 “우리는 일본과 한국을 하나로 구축했고, 이는 누구도 가능할 것으로 생각하지 못했던 일”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일 공조와 오커스(미국·영국·호주 안보 동맹), 일본·필리핀과 3각 협력, 쿼드(미국·일본·호주·인도의 안보 협의체) 등 미국이 주도하고 있는 인도·태평양 지역 소다자 협력체를 열거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졸업생들을 향해 “여러분 선서는 외국과 국내의 모든 적을 향한 것”이라며 “여러분은 미국 민주주의의 수호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1000여 명의 선배가 4년 전 한 말을 기억하라. 여러분의 선서는 유효기한이 없다고 그들은 말했다”고 강조했다.

당시 웨스트포인트 동문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0년 웨스트포인트 졸업생 연설에 나설 때 “정부의 견제와 균형을 존중하지 않거나, 국가보다 개인의 권력을 장려하거나 헌법에 명시된 이상보다 개인에 대한 충성을 우선시하는 건 취임선서에 대한 모독”이라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 이름을 한 번도 거론하지 않았지만, (육사 생도) 선서가 헌법을 향한 것이며 특정 정당이나 대통령을 위한 것이 아니라고 강조하며 트럼프 전 대통령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이스라엘과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군의 지원을 언급하며 “역사상 우리 군이 전 세계 여러 곳에서 동시에 이렇게 많은 일을 하도록 요청받은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향해 “우리는 잔인한 독재자에 맞서 싸우고 있다. 우리는 도망가지 않을 것”이라며 “푸틴은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가 조각날 것이라고 확신했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 의사를 강조면서도 파병하지 않겠다는 정책을 재확인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