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기적의 가평전투’ 미군 240명, 중공군 4000명 물리쳐

‘미국 한국전쟁참전 및 기적의 가평전투 73주년 기념행사’ 개최


‘미국 한국전쟁참전 및 기적의 가평전투 73주년 기념행사’가 지난 24일 가평 북면의 한국전쟁 미군참전 기념비 현장에서 개최됐다.

미국 유타주방위군 제213야전포병대대(대대장 프랭크 댈리 중령)의 240명의 장병은 1951년 5월 가평에서 중공군 춘계 대공세로 야간에 공격해 온 4000명의 중공군을 물리쳤다. 적군 전사 350명, 생포 및 투항 831명의 전과를 올리면서 아군은 한 명도 쓰러지지 않았다. 기적의 전투로 서울 함락을 막고 전쟁의 양상을 바꿨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기념행사는 용사들의 후손들이 주축인 60명의 선교사 합창단의 미국국가와 애국가 합창이 울러 퍼지고 나서 행사를 주관한 한국전쟁맹방국용사선양사업회 최승성 회장의 감사와 환영의 인사로 시작됐다.

행사를 공동 주관한 한국핼핑핸즈 김용 사무총장의 기적의 가평전투 약사 발표, 지한파 미국 역사학자로 유명한 마크 피터슨 박사의 추모사, 이우철 한국핼핑핸즈 이사장·서태원 가평군수(이해곤 행정복지국장 대독)·미국 대사관 크리스토퍼 합굿 대령·미육군 제2보병사단장 행크 테일러 소장·최춘식 국회의원 순으로 이어졌다.

마크 피터슨 박사는 “기적의 전투 참전한 용사 중 생존자가 몇 년 전 인터뷰 시작할 때는 6명이었는데 지금은 91~92세인 2명이 남았다”며 “그들이 남긴 3500장의 사진을 바탕으로 KBS 등에 방영을 목표로 하며 영국에서 방영이 협의된 채 두 개의 다큐멘터리를 제작 중”이라고 말했다.

‘우물밖의 개구리’라는 유튜브로 한국을 전세계에 알리는 활동을 하고 있는 마크 피터슨 박사는 “제213야전포병대대가 5월 기적의 가평전투뿐만 아니라 영연방의 4월 가평전투에도 참전한 공적이 있다”면서 “5월 가평전투의 중공군은 중국 서부 쓰촨성 출신 180사단으로 1951년 초에 압록강에 도착하였고, 제213야전포병대대는 미국 서부 유타주 출신으로 1월 부산 도착해 5월에 이곳 가평에서 역사적인 전투를 벌였다”는 새로운 사실을 알렸다.

한국헬핑핸즈 이우철 이사장은 “이 전투를 통해 대한민국이 민주주의와 자유를 수호했다”고 강조하며 “많은 희생과 용기로 이루어진 자유와 평화의 소중함을 잊지 말고 앞으로도 함께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서태원 가평군수(이해곤 행정복지국장 대독)는 “73년전 기적의 가평전투에 참가한 유타방위군 제213야전포병대대의 장병들은 미국 서부 유타주의 시더, 리치필드, 비버, 세인트 조지 시티 출신의 시골 젊은이들이었다”며 “그들의 용기와 헌신으로 중공군 4000명을 격퇴하고, 아군은 쓰러진 자가 한 명도 없는 기적의 전과로서 한국전쟁의 중요한 전기를 마련한 데 대해 감사를 표한다”고 했다.

주한 미국대사관 크리스토퍼 홉굿 대령은 “이 전투는 한국전쟁의 전환점이자 한국의 놀라운 경제 및 사회적 변화를 가능케 한 ‘한강의 기적’의 기초를 마련했다”며 “전쟁으로 폐허가 된 국가에서 세계적인 경제 강국으로 성장한 한국의 여정을 주목하며, 한미 동맹이 이제 안보를 넘어 인공지능(AI), 바이오 기술, 청정 에너지 기술 등 첨단 분야에서의 경제 협력으로 확장되고 있다”고 찬사를 표했다.

미 육군 제2보병사단장 행크 테일러 소장은 “유타주방위군 제213야전포병대대의 용맹한 병사들이 단 한 명의 사상자도 없이 4000명 이상의 중공군 사단을 저지한 ‘가평의 기적’을 기린다”고 말했다.

최춘식 국회의원은 “제213야전포병대대의 전과는 길이 기억될 것”이라며 “이 행사는 소중한 기억을 되새기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이번 기념식에는 재향군인회, 해병대 전우회 등 여러 관련 단체와 소속의 유지 약 250명이 참석했다.

가평=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