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칼부림 예고’ 30대에 구속영장 신청

온라인 커뮤니티에 '서울역에서 24일 칼부림을 할 것이고 50명을 죽이겠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오면서 경찰 순찰이 강화됐다. 지난 24일 서울역에는 경찰이 순찰에 나서며 작성자를 추적했다. 연합뉴스

서울 종암경찰서는 ‘서울역 칼부림’ 예고 글을 올려 입건된 30대 남성 A씨에게 협박·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2일 오후 1시 42분쯤 인터넷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갤러리에 “서울역에서 24일 칼부림을 하겠다. 남녀 50명 아무나 죽이겠다”는 글을 올려 입건됐다.

경찰은 지난 24일 디시인사이드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고, A씨의 인터넷 프로토콜(IP) 등 관련 자료를 입수해 분석했다. 이날 오후 7시 20분쯤 A씨를 경기 고양시에 있는 자택에서 체포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