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대 교수들 “정원 늘어도 교원·시설 제때 확보 힘들다”

입학정원 확대 앞둔 의과대학. 연합뉴스

2025학년도 전국 의과대학 입학 정원이 1509명 늘어난 4567명으로 24일 확정됐다. 의대 교수들은 정원 확대에 맞춰 각 의대 내 교육 여건이 제대로 확보되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25일 의료계에 따르면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는 의대 정원 증원이 확정되기 전인 지난 22, 23일 전국 30개 의대 소속 교수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에는 의대 교수 776명이 참여했다.

설문조사 결과, 의대 정원 증원 시 입학과 진급 등에 맞춰 학교 강의실 등 건물이 적절하게 준비될 수 있을지에 대해 81.1%(629명)가 ‘매우 그렇지 않다’, 14.2%(110명)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학교 내 도서관, 의학 기자재 등 관련 시설이 적절하게 준비될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82.9%(643명)가 ‘매우 그렇지 않다’, 13.5%(105명)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교원 확보가 적절히 이뤄질 수 있는지에 관해선 86.7%(673명)가 ‘매우 그렇지 않다’, 9.8%(76명)가 ‘그렇지 않다’고 응답했다.

전의교협은 성명서 등을 통해 “교육 인프라가 준비되지 않은 대학의 입학 정원을 늘리면 부실한 의학교육과 부실 의사 배출로 이어져 환자 안전을 위협하고 국민 건강에 유해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전날 ‘2025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 변경사항’을 승인했다. 이로써 올해 의대 39곳과 의학전문대학원 1곳의 모집인원은 지난해 3058명에서 ‘1509명’ 늘어난 4567명으로 확정됐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