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증원 확정에 ‘1주일간 휴진’ 방침 철회 전망

충북대병원·의대 비상대책위원회 교수들과 의대 재학생 등이 지난달 29일 오후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북대학교 대학본부 앞에서 의대 증원 반대를 촉구하는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의대 증원이 확정되면 ‘1주일간 휴진’을 하겠다고 했던 의대 교수 단체가 이 같은 방침을 철회할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의료계 등 따르면 최창민 전국의과대학 교수 비대위위원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1주일간 휴진’ 계획과 관련해 “일주일 휴진한다고 해도 정부가 꿈쩍 안 할 게 뻔하다”며 “환자들이 피해를 본 게 명확한 상황에서 우리가 그렇게까지 해야 하나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갑자기 모든 전공의를 면허 정지를 시키거나 그러면 상황이 달라질 것”이라며 “정부가 그런 상황을 만들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도 했다.

전국의과대학 교수 비대위(전의비)는 정부의 의대 증원 강행 추진에 반대하는 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가 모인 단체다. 40개 의대 중 19곳의 교수들이 참여하고 있다. 전의비는 지난 3일 온라인 회의를 열고 “정부가 의대 증원 절차를 진행해서 2025년 정원을 확정할 경우 1주일간의 집단 휴진 등을 포함한 다양한 행동 방법에 대해 논의했다”고 했었다.

의대 교수들은 정부가 의대 증원을 확정하면 ‘매주 1회 휴진’을 정례화하겠다고도 했다. 집단적인 움직임은 없지만 개별 의대 비대위에서는 휴진 계획이 공개되기도 했다. 지난 23일 성대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병원 원장단과의 조율, 예약 변경, 환자 불편 등을 고려해 다음 달 중순 이후 금요일 휴진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