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북 미사일 더 빨리 부순다’…지대공 유도무기 ‘L-SAM’ 개발 완료

L-SAM 요격시험 장면. 국방부 제공

북한 미사일을 고도 50∼60㎞에서 요격 가능한 장거리 지대공 유도무기 ‘L-SAM’ 개발이 완료됐다.

25일 방위사업청 등에 따르면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의 핵심으로 꼽히는 L-SAM이 최근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다. 기술적 개발 목표와 군의 요구 기준을 충족했다는 것을 뜻한다. L-SAM은 규격화 등 후속 작업을 진행한 뒤 이르면 내년부터 양산 단계에 들어갈 수 있다. 2028년에는 전력화돼 실전 배치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L-SAM은 북한의 미사일이 정점 고도를 찍은 뒤 하강할 때 50∼60㎞ 높이에서 요격하는 상층 방어체계 무기다. 기존에는 상층 방어를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에 의존해 왔다.

L-SAM이 요격하지 못하는 미사일은 고도 40㎞ 안팎에서 패트리엇(PAC-2/PAC-3)과 국산 중거리 지대공미사일(M-SAM) 개량형인 ‘천궁-Ⅱ’가 요격한다. 고도 20㎞ 이하에서는 천궁 기본형이 방어한다.

군은 L-SAM에 이어 요격 고도가 더 높은 L-SAM 블록-Ⅱ를 개발하고 있다. 요격 고도가 100㎞를 넘는 미국산 SM-3 해상탄도탄요격유도탄도 들여올 예정이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