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에서 쾅” 버스 사이 낀 택시…처참하게 찌그러졌다

승객 7명 부상

24일 밤 서울 금천구의 한 도로에서 발생한 택시, 버스 추돌사고. SBS 보도화면 캡처

서울 금천구의 한 도로에서 시내버스가 택시를 뒤에서 들이받아 택시와 버스 승객 7명이 부상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5일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전날 밤 8시58분쯤 금천구 시흥동의 편도 2차선 도로에서 버스가 택시를 추돌했다.

택시 앞에 다른 버스가 정차해 있었던 상황이라 택시는 버스 2대 사이에 끼면서 앞쪽과 뒤쪽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찌그러졌다. 택시 기사는 주변 시민들 도움으로 겨우 빠져나왔다.

24일 밤 서울 금천구의 한 도로에서 발생한 택시, 버스 추돌사고. SBS 보도화면 캡처

이 사고로 택시에 뒷좌석에 탑승하고 있던 여성 승객이 다리를 심하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추돌한 버스에서도 승객 6명이 다쳐 이중 4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24일 밤 서울 금천구의 한 도로에서 발생한 택시, 버스 추돌사고. SBS 보도화면 캡처

사고를 낸 버스 기사는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버스 기사 운전 과실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