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논란 많은 ABS, MLB는 도입 미룬다… “기술적 문제 탓”

입력 : 2024-05-24 17:27/수정 : 2024-05-24 18:11
삼성 라이온즈 박진만(오른쪽 두 번째) 감독이 지난달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 경기 도중 ABS 판정에 대해 심판진에 항의하고 있다. 삼성 제공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가 자동 투구판정시스템(ABS·Automatic Ball-Strike System) 도입을 미뤘다. 마이너리그 테스트 결과 ‘기술적인 문제’가 있다는 게 그 이유다.

롭 맨프레드 MLB 사무국 커미셔너는 24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구단주 회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아직 기술적인 문제(technical issues)가 있다. 올해 마이너리그에서 우리가 기대만큼 많은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며 “ABS가 2025년에는 도입이 어렵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MLB 무대에선 빨라도 2026년은 되어야 ABS가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ABS는 야구장에 설치된 카메라가 추적한 투구 궤적을 바탕으로 컴퓨터가 스트라이크와 볼을 판정하는 시스템이다. 2019년부터 마이너리그에서 ABS를 테스트 중인 MLB 사무국은 2023년부터 올해까지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로봇 심판과 인간 심판의 투구 판정을 병행하고 있다.

논의의 핵심은 스트라이크존 설정 방법에 있다. 맨프레드는 “타자의 신장을 기준으로 스트라이크 존을 정할 수도 있고 카메라 위치에 맞춰서 스트라이크 존을 정할 수도 있는데 어떤 방식으로 진행해야 할지 모르겠다. 시스템 운영 체계가 더 잡혀야 한다”고 말했다.

올해 세계 최초로 ABS를 1군 경기에 도입한 한국프로야구 KBO리그의 경우 타자 키에 따라 스트라이크존이 달라진다. 상하한선은 타자 신장의 56.35%, 27.64% 지점으로, 좌우는 홈플레이트 양 사이드에서 2㎝씩 늘어난 값으로 설정했다.

KBO리그 역시 ABS 도입 초반엔 진통을 꽤 겪었다. 선수나 지도자들이 ABS에 적응하는 데 애를 먹으면서 잡음도 여러 차례 일어났다. 대표적으로 류현진(한화 이글스)과 황재균(KT 위즈)은 ABS 판정에 대해 공개적으로 항의한 바 있다.

반대로 팬들은 투구 판정의 공정성을 크게 높였다는 점에서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이다. 기계가 판정하는 만큼 일관성을 기대할 수 있고 심판과 선수 사이의 불필요한 판정 시비도 훨씬 줄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현장에선 아직 의심의 눈초리가 매섭다. KBO가 ABS 정확성 테스트 결과를 발표했음에도 선수들이 느끼기엔 여전히 해소되지 않는 의문이 많아서다. 관련 소통이 ABS 도입 두 달여 만에야 이뤄진 만큼, 기술적인 설명과 함께 더 적극적인 소통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