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마시던 물병이 상품?… 대학축제 사회자 사과

대학 축제서 ‘오마이걸 물병’ 상품으로
비판 일자 총학생회·사회자 사과문

입력 : 2024-05-24 17:12/수정 : 2024-05-24 22:11
대학축제 사회자가 오마이걸 멤버들이 사용한 물병을 가리키고 있다. 왼쪽은 오마이걸 멤버 아린. X 캡처

충남의 한 대학 축제에서 장기자랑 상품으로 걸그룹 오마이걸 멤버들이 마시던 생수병을 나눠줘 논란이 일고 있다. 비난 여론이 커지자 해당 학교 총학생회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2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지난 22일 한 충남권 대학에서 열린 축제에 오마이걸 멤버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대표곡 ‘Dun Dun Dance’ 등을 부르며 30분간 무대를 소화했다.

문제는 무대가 끝난 뒤 발생했다. 오마이걸 멤버들은 공연 도중 목을 축이기 위해 생수병을 들고 물을 마셨는데, 공연이 끝나자 축제 사회자가 장기자랑을 시킨 후 해당 생수병을 일부 관객에게 상품으로 나눠줬다.

X(엑스·구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SNS)에 올라온 당시 영상을 보면, 사회자는 남학생들을 무대 위로 부른 뒤 상품으로 멤버들이 마시던 물병을 나눠줬다. 당시 사회자는 구체적으로 어떤 멤버가 마신 물병인지를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부적절한 행동이었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사회자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당일 사회를 본 A씨는 대학 총학생회 인스타그램을 통해 “축제가 마무리될 때 오마이걸 멤버들이 마신 물을 학생들에게 나눠준 부분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A씨는 “기념이 되리라고 생각해서 했던 행동이 누군가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 저희 미숙한 진행으로 일어난 일이니 저를 질책해달라”며 “더이상 영상이 유포되지 않도록 해주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대학 총학생회도 “이번 축제에서 사회자의 적절치 못한 진행으로 인해 불쾌감을 느끼고 피해를 본 분들께 죄송하다”며 “이번 일은 학교·출연자 측과 협의되지 않은 사회자의 돌발 행동이었다. 추후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