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식당서 국밥 앞에 두고 잠든 男, 경찰이 쫓아간 이유는?

음주운전 의심해 관찰한 끝에 현장서 검거

잠이 든 A씨(왼쪽.모자이크)와 그를 지켜보는 경찰. 경찰청 제공

퇴근 후 국밥집에서 식사하던 경찰이 음주 운전자를 검거한 사연이 경찰청 유튜브를 통해 알려졌다. 해당 경찰관은 음식을 앞에 두고 졸고 있던 옆 자리 남성을 유심히 관찰한 끝에 음주 운전을 제지했다.

23일 경찰청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국밥을 먹었을 뿐인데…경찰이 쫓아오는 이유는?’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 따르면 퇴근 후 경찰들이 식당을 방문했고 옆 테이블에 앉아있던 남성 A씨는 음식이 나왔는데도 계속 잠들어 있었다. 음식을 가져다주는 직원이 책상을 치며 A씨를 깨웠지만 일어나지 않았다.

A씨는 시간이 지나도 깨어날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경찰은 의아함을 느낀 듯 A씨를 힐끗 쳐다보며 식사를 이어간다.

잠시 후 잠에서 깬 A씨는 아무 일 없다는 듯 식사를 하기 시작한다. 식사를 마친 뒤 A씨는 식당 앞에 주차한 차량에 탑승했고 식사를 마친 경찰은 그가 운전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차량을 쫓아가 음주운전자를 붙잡은 경찰. 경찰청 제공

음주 운전을 의심한 경찰은 10m 정도 뛰어가 차량을 멈춰 세웠다.

경찰은 A씨에게서 술냄새가 나는 것을 확인한 후 순찰차 지원을 요청했다. 곧바로 출동한 경찰이 음주 측정을 한 결과 면허 정지 수치가 나왔다.

앞서 A씨는 지인들과 술자리를 가진 뒤 약 32km를 주행해 국밥집에 왔고, 식사를 마친 후 술이 깨지 않은 상태에서 다시 운전을 하려다 현장에서 검거됐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경찰 덕분에 오늘도 안전운전한다”, “도로 위에 달리는 차를 망설임 없이 멈춰 세우는 게 위험한 일인데 정말 멋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