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넷마블, 세븐나이츠·세나 레볼루션 8월 서비스 종료

넷마블 제공

넷마블이 모바일 게임 2종인 ‘세븐나이츠’와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의 서비스를 종료한다.

넷마블은 각 게임의 공식 카페를 통해 두 게임 모두 오는 8월 22일 자로 서비스를 마친다고 23일 공지했다.

세븐나이츠는 2014년 3월 7일 출시돼 올해로 서비스 10주년을 맞은 수집형 역할수행게임(RPG)이다.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 6000만건을 돌파하는 등 넷마블 대표 IP로 자리매김하기도 했다. 이후 넷마블은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세븐나이츠 키우기’ 등 세븐나이츠 IP 기반을 둔 신작을 꾸준히 출시해왔다.

세븐나이츠 운영진은 “변함없이 세븐나이츠와 함께해 주신 이용자들께 깊은 감사 인사드리며 서비스 종료까지 이용자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 게임 재화인 ‘루비’의 환불 공지도 함께 발표했다. 23일부터 9월 20일까지 진행된다. 이용자들은 환불 신청 후 1개월 이내로 입금받을 수 있다. 운영진은 “서비스 종료 이후 인게임 정보 확인이 어려워 닉네임 등 계정 정보를 개인적으로 저장해달라”고 당부했다.

2022년 7월 출시된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오픈월드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으로 정식 출시된 지 2년여 만에 문을 닫는다. 개발에 4년 넘는 시간을 들였으나 예상보다 성과가 저조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다만 세븐나이츠 IP를 활용한 또 다른 타이틀인 ‘세븐나이츠2’와 세븐나이츠 키우기는 계속 서비스된다. 원작 세븐나이츠를 계승한 신작 ‘세븐나이츠 리버스’ 역시 출시일 및 세부내용이 차례로 공개될 예정이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