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홍준표·이철우·이상민·우동기…다음 달 4자 회담 가진다

대구시·경북도 간 행정 통합 논의할 4자 회담, 서울 정부합동청사서 열기로

홍준표 대구시장(왼쪽)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경북도 제공


대구시·경북도간 행정통합을 논의할 4자 회담이 다음달 4일 서울에서 열린다.

24일 대구시와 경북도 등에 따르면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과 우동기 지방시대위원장, 홍준표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다음달 4일 오후 3시 서울 정부합동청사에서 회동한다.

이날 회동에서 참석자들은 대구시와 경북도의 통합 의지를 확인하고 향후 추진 방향,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앞서 대구시와 경북도는 전날 오전 행정통합을 논의하기 위한 시·도 태스크포스(TF) 회의를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처음으로 열어 통합 광역단체 명칭과 위상 및 기능, 광역-기초단체간 사무 분담, 조세 및 재정 관계 재설정 등 대구경북통합특별법에 담아야 할 내용들에 대한 분석과 검토를 위해 대구경북통합추진단을 설치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4자 회담이 열리기 전에도 수시로 접촉해 통합의 당위성과 필요성 등에 대한 공감대 확산 방안 등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대구=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