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천시교육청, 3352억원 늘어난 1회 추경 편성

인천시교육청 전경. 시교육청 제공

인천시교육청은 2024년 본예산 5조1071억원 대비 3352억원(6.6%) 증가한 5조4423억원 규모의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4일 밝혔다.

추경 재원은 중앙정부 이전수입 1266억원, 지방자치단체 및 기타 이전수입 18억원, 자체수입 87억원, 내부거래 1850억원, 순세계잉여금 등 131억원 등이다.

시교육청은 늘어난 재원을 학습결손을 포함해 심리·정서, 사회성 신체 건강 등을 위해 초4·고1 코딩교육 관련 노트북 보급 676억원, 교육과정운영 239억원, 학생생활지도 46억원, 교실수업개선 58억원, 공·사립 유아교육지원 68억원, 학생중심의 독서교육지원 등 140억원 등에 투입한다.

또 쾌적하고 안전한 학생 배치 여건 마련을 위한 학교설립 536억원, 학생 참여로 만들어 가는 미래 학교 공간조성 163억원, 과밀학교완화를 위한 모듈러 증축 등 25억원, 소규모 환경개선과 냉난방 시설개선 등 학교 시설 환경개선 30억원 등을 반영했다.

아울러 공공요금 인상 및 소비자 물가 지수 상승에 따른 학교 운영비 304억원을 증액해 학교 자율성을 강화하고 국가책임 교육·돌봄 시스템 구축을 위한 늘봄학교 지원 112억원, 맞벌이 가구 증가 및 양육 환경 변화에 따른 다양한 돌봄 수요 대응을 위해 돌봄교실 지원 및 거점형 돌봄센터 구축 69억원, 다자녀가정 학생 교육비 지원 등 13억원 등을 편성했다.

이밖에도 그 외 기타 경직성 경비인 교원 명예퇴직수당과 인건비 등 727억원, 직속 기관 시설구축 등 57억원, 지역교권보호위원회 운영 등 89억원 등이 반영됐다.

이번 추경안은 다음 달 3일부터 열리는 제295회 인천시의회 정례회에서 교육위원회와 예산결산 특별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추경은 학생 맞춤형 기초학력 보장과 학습 역량 강화, 미래 교육을 위한 학교 환경개선에 역점을 두고 학교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 건전하고 안정적으로 재정이 운용되도록 편성했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36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