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술 취해 쇠지렛대 휘둘러 아내 살해…70대 남성 구속기소

아내와 말다툼하다 둔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 70대 A씨가 지난 8일 서울 성동경찰서에서 서울동부지검으로 구속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술에 취한 채 부부싸움을 하던 도중 쇠지렛대를 휘둘러 아내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70대 남성이 구속된 채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동부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김희영)는 살인 혐의를 받는 70대 남성 A씨를 전날(23일) 구속 기소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9시쯤 서울 성동구 응봉동 자택에서 부인과 부부싸움을 하던 중 일명 ‘빠루’로 불리는 쇠지렛대로 아내의 머리 부위 등을 여러 차례 내리쳐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집에는 이들 외 함께 거주하던 다른 가족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웃집에서 뭔가 깨지고 부서지는 소리가 난다”는 인근 주민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가 숨진 A씨 아내를 발견했다. 이에 경찰은 A씨를 현장에서 체포하고 구속했으며, 지난 8일 오전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 송치 당시 A씨는 “범행을 인정한다”며 아내를 살해한 이유를 묻는 취재진에게 “아내와 말다툼을 하다 그랬다. 죄송하다”고 답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