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지하철서 손톱깎고 바닥에 버리기도… ‘민폐’ 눈살

지하철에서 손톱을 깎고 있는 한 여성. JTBC '사건반장' 캡처

지하철에서 손톱을 깎고 바닥에 버리는 한 중년 여성의 모습이 공개돼 화제가 됐다.

지난 23일 JTBC ‘사건반장’에는 이 여성의 지하철 민폐 행동을 소개됐다. 영상을 보면 지하철에 탄 한 중년 여성이 손톱깎이를 꺼내더니 손톱을 깎기 시작했다. 무릎에 떨어진 손톱을 바닥에 털어내기도 했다.

지난 21일 인천지하철 2호선 오전 5시30분 첫차에서 일어난 일이었다. 첫차라 사람이 많지는 않았으나 집에서도 바닥에 버리지 않는 손톱을 지하철 바닥에 버리는 건 민폐라는 반응이 대다수였다.

일부 누리꾼은 “혼자 사는 세상도 아닌 다 같이 사는 인간사에는 상호 간의 지켜야 할 최소한의 상식, 상식의 마지노선이 있다”고 꼬집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