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후배 여경 2명 추행하곤 “기억 안나”…경찰 간부 구속


충남의 한 경찰 간부가 후배 여경 2명을 잇달아 추행한 혐의로 구속됐다.

충남경찰청은 강제추행 혐의로 천안 서북경찰서 소속 A경정을 구속 송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천안의 한 경찰 지구대장으로 근무한 A경정은 지난 3월 26일 오후 9시쯤 지구대 내에서 근무 중인 여경 B씨를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A경정은 지구대 직원 10여 명과 가진 저녁 자리에서 또 다른 여경 C씨의 허벅지를 만지고 손을 잡는 등 여러 차례 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B씨와 관련한 내부 성 비위 신고를 받고 사건 발생 하루 뒤 A경정을 직위해제했다. 이후 경찰청 본청은 A경정을 대상으로 한 감찰 조사를 벌였다.

조사 과정에서 A경정이 B씨를 추행하기 전 가진 직원 회식 자리에서 C씨도 추행한 사실을 확인하고 이달 초 구속했다.

A경정은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의혹을 부인해 왔지만, 추가 범행이 드러나자 잘못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남경찰청 관계자는 “A경정은 현재 직위해제 상태로, 검찰 수사 및 재판 진행과는 별도로 경찰 내부 징계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