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朴의 문고리 3인방’ 정호성, 尹의 비서관으로 발탁

시민사회수석실 비서관 발탁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뉴시스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실 비서관에 발탁된 것으로 23일 전해졌다. 정 전 비서관은 윤석열 대통령이 몸을 담았던 국정농단 특별검사팀의 조사를 받은 이력이 있다.

23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정 전 비서관은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실 3비서관으로 일할 예정이다. 대통령실은 정 전 비서관의 청와대 근무 경험과 역량을 높이 평가해 그를 비서관으로 발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3비서관은 기존 ‘국민공감비서관’의 이름을 새로 바꾼 것이다. 대통령실은 조직을 개편하고 시민사회수석실 산하 사회통합비서관을 1비서관, 시민소통비서관을 2비서관으로 새로 부를 예정이다.

정 전 비서관의 대통령실 비서관 발탁은 많은 관심을 끈다. 윤 대통령이 과거 박근혜정부의 국정농단 의혹 사건을 수사한 특검팀의 수사팀장이었고, 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던 정 전 비서관은 당시 수사의 핵심 인물이었기 때문이다.

정 전 비서관은 박 전 대통령의 연설문 등 청와대 기밀 문건을 ‘비선실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에게 넘긴 혐의로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본부 수사를 받고 국정농단 수사 초기인 2016년 11월 구속 기소됐었다. 이후 국정농단 특검팀의 조사를 받았는데, 당시 대전고검 검사였던 윤 대통령이 이 특검팀에 파견됐었다.

박 전 대통령이 탄핵심판 결과 파면된 뒤 문재인정부가 출범했고, 윤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됐다. 윤 대통령은 이후 정 전 비서관 사건에 대한 검찰의 공소유지를 지휘했다. 정 전 비서관은 대법원에서 징역 1년 6개월이 확정됐다. 2022년 말 윤 대통령의 특별사면으로 복권됐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