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대판 N번방’에… 유홍림 총장 “큰 책임감 느낀다”

“절대 일어나야 않아야 할 일…교육기관으로서 서울대의 문제기도 해”

유홍림 서울대학교 총장. 뉴시스

유홍림 서울대학교 총장은 23일 이른바 ‘서울대판 N번방’ 사태에 “학교의 책임자이자 교육자의 한 사람으로서 안타까운 마음과 큰 책임감을 느낀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대판 N번방 사태’는 서울대 졸업생 2명이 2021년 7월부터 대학 동문 등 여성 수십 명을 상대로 음란물을 만들어 유포하는 등 디지털 성범죄를 저지른 사건을 말한다.

유 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최근 서울대 졸업생이 관여된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며 “절대 일어나지 않아야 할 일이 사회에서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대책과 피해자보호를 위해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논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부분은 결국 교육기관으로서 서울대의 문제이기도 하다”며 “넓은 의미의 인성과 사회적 책임, 공공성, 시민성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대는 이 사건이 알려진 직후 부총장을 단장으로 하는 디지털 성범죄 예방 등을 위한 TF를 만들어 대책 마련에 나섰다. TF에는 주요 보직을 맡은 교수뿐 아니라 전문가와 학생들도 참여하고 있다.

TF는 전날 첫 회의를 열고 학생사회에 효과적인 디지털 성범죄 예방교육 방법에 대한 의견을 수렴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성범죄 피해자를 법률적·심리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신고통로를 만들기로 했다.

아울러 이번 사건에서 졸업 사진이 합성 음란물에 활용된 점을 고려해 다른 학생 사진에 대한 접근을 제한할 수 있도록 졸업앨범 제작업체와 협의할 방침이다.

김성규 서울대 교육부총장은 “(디지털 성범죄가) 서울대만의 문제는 아니며 전국 어디서든 일어날 수 있는 문제”라며 “다른 데서도 활용할 수 있는 모범적인 매뉴얼을 만들고 시스템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