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위 지원 탈락’ 대한민국 오페라 페스티벌 규모 줄여 개최

오는 25일부터 7월 7일까지 작품 5편 선보여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제15회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기자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경태 오페라팩토리단장, 이정은 더뮤즈오페라단장, 신선섭 조직위원장, 강화자 베세토오페라단장, 강민우 누오바오페라단장. 연합뉴스

올해로 15회를 맞은 ‘대한민국 오페라 페스티벌’이 오는 25일부터 7월 7일까지 작품 5편을 선보인다. 지난해를 비롯해 그동안 평균 8편을 선보이던 데서 3편이 줄어든 것이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지원을 받지 못하면서 단체들이 자비로 준비한 데 따른 것으로 앞으로 축제를 지속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조직위원회는 23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작품 5편을 소개했다. 25일 첫 무대는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이탈리아 작곡가 푸치니의 서거 100주년을 기념하는 오페라 갈라 콘서트 ‘위대한 푸치니’(노블아트오페라단)가 열린다. 푸치니의 대표작 ‘토스카’ ‘라 보엠’ ‘투란도트’ 등에 나오는 총 21곡의 아리아와 중창곡으로 꾸미는 무대다. 양진모 지휘로 소프라노 조선형과 서선영, 테너 신상근과 박성규, 바리톤 박정근 등이 참여한다.

6월 21~22일엔 모차르트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강화자베세토오페라단)이 무대에 오른다. 피가로 역은 베이스 손혜수와 바리톤 최병혁이 맡았다. 이어 6월 28~29일에는 푸치니의 ‘나비부인’(누오바오페라단)이 공연된다. 소프라노 임세경과 테너 이승묵 등이 출연한다. 또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선 6월 29~30일 ‘마님이 된 하녀’(오페라팩토리), 7월 6~7일 ‘헨젤과 그레텔’(더뮤즈오페라단) 등 가족과 어린이를 위한 공연도 마련됐다.

대한민국오페라축제추진단 신선섭 조직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정부 지원을 받지 못한다고 해서 15년이나 된 행사를 중단할 수는 없다”면서 “오페라의 발전을 고민하면서 모두에게 사랑받는 페스티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직위는 내년부터 기존의 작품 공모 선정 방식을 개선하고, 다양한 규모의 작품을 발굴하는 한편 예술감독제를 도입하는 등 페스티벌 운영을 획기적으로 바꿀 계획이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