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머스크 ‘美정보기관 스파이 위성’ 발사… “수백대 계획”

스페이스X, 미국 국가정찰국 차세대 첩보위성 첫 발사 성공
로이터 “미국 정부, 스파이 위성까지 머스크의 기업에 맡겨”

스페이스X의 로켓 발사 장면. 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의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미국 정보기관의 차세대 첩보위성 발사에 성공했다.

로이터 등 외신은 “캘리포니아주 밴덴버그 우주국 기지에서 스페이스X가 자사의 첫 미국 국가정찰국(NRO) 스파이 위성 ‘NROL-146’을 탑재한 팰컨9 로켓을 발사했다”고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RO는 미국의 정찰위성을 관리하는 국방부 산하 조직으로, 중앙정보국(CIA), 국가안보국(NSA) 등과 함께 미국 5대 정보기관으로 손꼽힌다. 로이터는 지난 3월 “NRO와 스페이스X가 비밀리에 2021년 18억 달러(약 2조4588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하고 정찰용 위성 네트워크 구축을 계획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NRO는 올해 6번 정도의 추가 발사를 계획하고 있으며 오는 2028년까지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발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는 이에 대해 “현재 미국 정부가 얼마나 스페이스X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인지 보여주는 사례”라면서 “스파이 위성 발사와 같은 민감한 임무까지도 머스크의 기업에 맡기고 있다”고 평가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현재 미국 정부가 스페이스X와 함께 개발 중인 정찰위성의 개수가 수백여 대에 이른다.

트로이 마인크 NRO 수석 부국장은 “향후 10년 동안 여러 궤도에 있는 우주선 수를 4배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더 작고 더 많은 수의 위성으로 중요 관심 영역을 자주 재방문하면 중요한 정보를 더 빠르게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천양우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