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창원 새마을회 깨끗한 바다 조성…진해해양공원 환경 정화

23일 55개 읍·면·동 새마을지도자와 함께 홍남표 창원시장(왼쪽 두번째)이 진해해양공원과 우도마을 일대에서 바다 정화 활동을 하고 있다. 창원시 제공

경남 창원시 새마을회는 23일 55개 읍·면·동 새마을지도자와 함께 진해해양공원과 우도마을 일대 바다 정화 활동을 했다.

이번 행사는 오는 31일 ‘바다의 날’을 맞아 55개 읍·면·동 새마을지도자와 홍남표 창원시장, 김이근 창원시의회 의장, 도·시의원 등 내·외빈 200여명이 참석해 해양쓰레기 수거와 해양쓰레기 제로 캠페인을 했다.

창원시 새마을회와 참석자들은 우도마을 해안가를 따라 바다에서 떠밀려온 낡은 어망, 플라스틱, 스티로폼 등 각종 폐기물을 수거하며 깨끗한 바다 환경을 만들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또 바다 생태계를 파괴하고, 해산물을 섭취하는 인간의 건강까지 위협하는 해양쓰레기의 심각성을 일깨워 시민들의 탄소중립 실천을 유도하기 위한 캠페인을 했다.

이수경 창원시새마을회장 직무대행은 “창원시 최대의 봉사활동 단체로 앞으로도 ‘해양쓰레기 제로 운동’을 앞장서 실천해 아름답고 쾌적한 바다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 시장은 “체계적인 해양쓰레기 수거와 처리를 통해 지속 가능한 생태환경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오늘 실천한 해양쓰레기 줍기가 미래 세대에 깨끗한 자연을 물려주는 또 다른 시작점이 되길 기원 한다”고 말했다.

한편 창원시 새마을회는 근면, 자조, 협동의 3개 기본정신 아래 55개 읍·면·동 협의회, 부녀회, 문고 약 2460여 명의 지도자들이 김장 나누기, 소년소녀가장 돌봄, 교통봉사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