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맞은 놈이 말 많다”… 김호중 학폭 의혹에 ‘2차가해’ 댓글

‘김호중 학폭 의혹’ 제기 영상에
팬클럽 추정 무더기 반발 댓글
“‘피해자 신상 공개하라’ 등 2차 가해”

입력 : 2024-05-23 17:21/수정 : 2024-05-23 17:38
김호중 학폭 의혹 관련.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 영상 캡처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팬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피해자의 신상 공개를 요구하는 등 ‘2차 가해’를 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는 23일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 “가수 김호중의 팬클럽 회원들로 추정되는 분들께서 어제 올라간 영상 댓글 창에 우르르 몰려오고 있다. ‘학폭 피해자의 신상을 공개해달라’ ‘맞은 놈이 말이 많네’ ‘가짜 피해자’ 등 2차 가해를 자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카라큘라는 “이들은 도를 넘는 그릇된 팬심으로 학폭 가해자에게 댓글을 달고 있다”며 “어서 와라, 카라큘라는 처음이지 않으냐. 여기가 뭐 하는 곳인지 보여주겠다”고 적었다.


카라큘라는 사회에서 공분을 일으킬 만한 사건과 관련한 정보를 공개하는 ‘폭로 유튜버’다. 그는 전날 공개한 ‘피해자에게 사과 없는 개과천선 김호중’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과거 김호중에게 학교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영상에 등장한 A씨는 김호중의 경북예고 1년 후배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김호중이 2학년이고 내가 1학년이었을 당시 친구와 하교하고 있는데 (김호중이) 멀리서 ‘야’ 하고 부르길래 돌아보고 인사를 했다”며 “오라고 해서 갔더니 ‘왜 인사를 안 하냐’길래 ‘인사했는데요’라고 답하자 ‘인사했는데요?’라고 되물으며 때리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시 김호중이 ‘내가 깡패인데’ 어쩌고 하면서 30분 이상 일방적으로 무차별 폭행을 가했다”며 “그 정도로 인성이 안 좋다. 평소에도 자기가 깡패라면서 으스대고 다녔다. 제 친구들 중에도 김호중에게 안 맞은 애가 없었다. 담배 심부름도 많이 당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김호중이 김천예고로 전학 갔는데 거기서도 학폭 문제가 있었던 거로 안다”며 “김호중이 뜨게 된 계기가 SBS 예능 프로그램 ‘스타킹’이었는데 당시 방송에서 할머니 얘기를 하면서 울었던 게 다 거짓말”이라는 주장도 펼쳤다.

경북예고 재학 시절 김호중과 절친한 사이였다고 주장한 B씨도 인터뷰에서 “우리는 선배들에게 괴롭힘을 당해도 우리 대에서 끊자는 생각이 있어서 후배들에게 잘해줬는데 김호중 혼자만 그랬다”고 말했다. 이어 “김호중이 노래를 잘하고 실력이 좋으니 학교 입장에선 학교 이름을 알리는 졸업생이 됐으면 하는 마음에 갱생시키자는 취지로 (학폭 사실을) 알면서도 지나치는 경우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B씨 역시 김호중의 과거사를 영화화한 극 중 캐릭터가 거짓말로 만든 것이며 ‘스타킹’에서 흘린 눈물도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카라큘라는 “한 사람의 행동으로 인해 누군가 피눈물을 흘리고 피해를 본 상황에서 당사자의 용서와 선처가 없는데 어떻게 그 사람이 갱생되고 개과천선이 되는지 모르겠다”며 “(김호중은) 그동안 영화와 방송과 도 넘은 팬덤이 만들어낸 잘 포장된 괴물이었을지도 모른다”고 비판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