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국제문화정책협의회 운영·한국문화원 강화… 문체부, K-컬처 확산 전략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23일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회의실에서 글로벌 문화 중추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국제문화정책 추진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문화체육관광부가 K-컬처 관련 국제 교류 사업을 총괄하는 ‘국제문화정책협의회’를 운영한다. 또 재외 한국문화원이 K-컬처 확산의 구심점이 되도록 강화하고, 한국문화 종합축제인 ‘코리아시즌’을 연간 10개 내외 국가에서 개최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문체부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국제문화정책 추진전략’을 23일 발표했다.

우선 그동안 분절적으로 이뤄져온 문화예술, 콘텐츠, 관광, 체육 및 유관 분야의 국제교류 사업을 연계하고 조정하도록 추진 체계를 개편한다. 이를 위해 문체부 내 국제문화정책협의회를 운영해 분야별 정책을 조율하고 협업 방안들을 종합적으로 논의한다. 해외에서는 한국문화원이 한국관광공사 해외지사, 한국콘텐츠진흥원 해외 비즈니스센터, 세종학당 등의 협업을 이끄는 K-컬처 확산의 구심점 역할을 맡도록 강화한다.

또 현재 국제문화교류지원 전담 기관으로 지정된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설치 근거를 법제화하고, 타 기관이 운영하고 있는 국제문화교류 관련 사업들을 이관해 문화 분야의 국제교류 전문기관으로서의 입지를 강화한다.

기존 국제문화교류 관련 지원사업 구조도 개편한다. 개별적으로 이뤄지던 소규모 교류 행사들은 단일 브랜드로 상호 연계·통합해 대외 인지도를 높인다. 문화행사 순회 지원사업은 ‘투어링 K-아츠’로 일원화하고, 한국문화 축제는 코리아시즌으로, 기업 대상(B2B) 행사는 ‘코리아 엑스포’라는 단일 브랜드로 재편한다. 특히 한국문화를 종합적으로 홍보하는 축제인 코리아시즌은 회수를 늘려 연간 10개 내외 대상 국가를 선정해 개최를 검토한다.

K-컬처 효과를 산업적으로 이용하기 위한 부처 간 협업도 강화한다. 문체부와 산업부, 농식품부, 해수부, 중기부 등이 참여하는 ‘K-박람회’는 올해부터 연 2회 이상 개최한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해외홍보관(코리아 360)에 이어 연말에는 두바이 홍보관을 개소할 예정이다.

유인촌 장관은 “이번 추진전략을 토대로 기존 정책을 체계적으로 정비, 확대하고 다양한 주체와의 협력을 이끌어 우리나라가 ‘글로벌 문화 중추 국가’로 도약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