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AI반도체의 위엄…엔비디아, 미친 실적 발표에 ‘천비디아’

입력 : 2024-05-23 17:04/수정 : 2024-05-24 18:12
미국 인공지능(AI)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 본사 전경. AP=연합뉴스

미국 인공지능(AI)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가 예상을 뛰어넘는 1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전 세계 AI 기업 주가가 들썩이고 있다. 22일(현지시간) 장 마감 후 실적을 발표한 엔비디아 주가는 시간 외 거래에서 급등해 1000달러를 넘겼고, SK하이닉스는 23일 처음으로 20만원 고지를 밟았다. 도쿄 증시에서도 아드반테스트, 도쿄일렉트론 등 반도체 관련주가 상승 마감했다.

엔비디아는 회계연도 1분기(2~4월) 매출 260억4000만 달러(약 35조6000억원)를 기록해 시장 예상치인 247억 달러를 웃돌았다. 주당 순이익은 6.12달러로, 역시 예상치 5.65달러를 넘겼다. 엔비디아의 호실적은 AI 칩을 포함한 데이터센터 부문의 매출이 1년 전보다 427% 급등한 영향이 컸다. 대형 클라우드 업체들이 엔비디아의 AI 인프라를 대규모로 설치하면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2분기 매출도 시장 전망을 웃돌 전망이다. 엔비디아는 2분기 약 280억 달러(약 38조2000억원) 판매를 예상했다. 시장 예상치 268억 달러를 넘어선 수치다. 엔비디아는 하반기 차세대 AI 칩 ‘블랙웰’을 출시할 계획이다.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는 “차세대 AI GPU가 더 많은 성장을 이끌 것”이라며 “우리는 다음 성장의 물결을 맞이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애널리스트와 전화회의에서는 “차세대 산업혁명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3월 개발자 콘퍼런스 ‘GTC 2024’에서 새로운 인공지능(AI) 칩 ‘블랙웰’을 소개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엔비디아 주가는 시간 외 거래에서 6% 안팎으로 오르며 1000달러를 넘겼다. 현지시간으로 23일 정규장에서도 매수 행렬이 이어지면 ‘천비디아’ 역사를 쓰게 된다. 엔비디아는 10대 1 주식 분할을 발표하고 분기 배당금을 주당 10센트로 150% 늘리는 주가 부양책도 발표했다. 임지용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년에도 AI 초과 수요 상태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시장 평균 목표 주가는 1078.7달러다.

국내 증시도 곧바로 반응했다. SK하이닉스는 23일 종가 기준 사상 처음으로 20만원을 기록했다. 장중 20만4000원까지 올랐다가 소폭 하락 마감했다. SK하이닉스는 엔비디아에 고대역폭 메모리(HBM)를 공급해 대표적인 엔비디아 수혜주로 꼽힌다. HBM 시장에서 SK하이닉스에 주도권을 뺏긴 삼성전자도 약세를 보였다가 전날보다 0.77% 오른 7만8300원에 장을 마쳤다.

일본 증시도 반도체 관련주 중심으로 상승했다. 아드반테스트는 전 거래일 대비 5.36%, 도쿄일렉트론은 1.80% 올랐다. 미 CNBC 방송은 엔비디아 수혜주로 슈퍼마이크로컴퓨터, AMD, 마벨테크놀로지, 버티브, 시놉시스, 아드반테스트를 꼽았다. MSCI(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 국제지수 분석 결과 이들 기업은 엔비디아가 분기 실적을 내놓을 때마다 주가가 최대 33% 급등했다. 슈퍼마이크로컴퓨터 주가는 올해 들어 205% 올랐고 이날 실적 발표 이후 장외 거래에서도 4%대 상승을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