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제발 꿈이었으면…” 수류탄 사고 훈련병 엄마의 편지

위문편지 앱 더캠프에 숨진 훈련병 어머니 글 올라와
“하나뿐인 아들, 보고싶어 따라가고 싶은 심정”
“다음주에 볼 수 있었는데, 왜 이렇게 됐나”

입력 : 2024-05-23 16:54/수정 : 2024-05-23 17:10
세종시에 있는 육균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지난 21일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정문에서 출입을 관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종시에 있는 육군 제32보병사단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 폭발 사고로 숨진 훈련병의 어머니가 “다음주에 볼 수 있다며 조금만 참으라고 했던 우리 아들이 왜 이렇게 됐느냐”며 절절한 심경을 토로했다.

23일 위문편지 앱 더캠프에는 ‘하늘나라로 떠난 1중대 1소대 2분대 숨진 A훈련병 엄마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훈련병 A씨의 엄마라고 소개한 작성자 B씨는 “생각보다 군생활 할만하다고 훈련도 받을만 하다고 다음주에 만나서 맛있는 거 먹고 영화도 보자는 말에 ‘좋아요’라고 했던 우리 아들을 이제 다시 볼 수 없게 되었다”라며 글을 시작했다.

B씨는 “제발 꿈이었으면 좋겠다. 하나뿐인 아들을… 목소리에서 제법 군인다운 씩씩함이 느껴졌던 우리 아들. 너무 보고싶어 빨리 만나고 싶다고 했더니 다음주에 볼 수 있으니 조금만 참으라며 ‘저도 힘낼게요’라고 했던 우리 아들이 왜 이렇게 됐을까”라며 비통해 했다.

이어 “얼마나 무섭고 힘들었을까. 어쩌다 이렇게 처참하게 먼저 떠나야 하는지. 누구를 원망해야 할까”라면서 “나라에 부름을 받고 국방의 의무를 다하여 입대한 우리 아들이 왜 이런 위험에 노출되었고 사고로 이어졌을까. 그 순간 얼마나 두려웠을지”라고 적었다.

B씨는 “아들이 보고 싶어 아들을 따라 같이 가고 싶은 심정이다. 이 비통함을 어찌 말을 할 수 있을까. 고통 속에 장례를 치르고 있다”면서도 “같이 훈련 받았던 어린 훈련병들이 부디 트라우마 없이 자대로 갈 수 있도록 조치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사랑하는 우리 아들 마지막까지 잘 보내겠다. 깊은 애도에 감사드린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더캠프에 올라온 글. 더캠프 캡처

지난 21일 32사단에서 수류탄 투척훈련을 하던 중 수류탄이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해 간부 1명과 훈련병 1명이 부상당했다. 부대 측은 부상자들을 국군대전병원으로 긴급 후송했으나 훈련병은 사망했다.

군 당국은 별도 조사반을 투입해 부대 내 수류탄 안정성과 사고 당시 안전 통제, 탄약·병력관리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