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원대, 오정호 목사에 명예신학박사학위 수여


대전 목원대(총장 이희학)가 23일 오정호 대전 새로남교회 목사에게 명예신학박사학위를 수여했다.

목원대는 선교와 제자훈련, 기독교계 공헌과 지역사회 발전 등 헌신적인 사역을 이어온 오정호 목사의 공로를 인정해 학위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오 목사는 1994년 새로남교회 제2대 목사로 부임한 뒤 다음세대 사역에 힘쓰며 교회를 성장시켰다. 2013년 문을 연 대전 최초의 대안학교 ‘새로남기독학교’는 명문 학교로 성장했다. 오 목사는 현재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 총회장이다.

오 목사는 “하나님의 사랑과 복음전파를 위해 설립된 명문사학 목원대의 개교 70주년을 맞아 부족한 종에게 명예신학박사학위를 주셔서 저뿐 아니라 새로남교회 교우 전체에 큰 축복이며 기쁨”이라며 “새로남교회가 그동안 지역사회와 함께 한 시간의 교훈을 잊지 않고 더욱 신실하게 사랑의 실천을 통해 지역사회를 넘어 한국교회에 다가가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어 “교회와 대학이 연계해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모범사례를 만들길 희망한다”며 “저와 새로남교회가 목원대 모든 구성원의 격려에 힘입어 지역사회를 복되게 하는 사명을 더욱 힘차게 이뤄가겠다”고 밝혔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