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지금의 실천이 내일의 역사’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등 참석자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 생태문화공원 특설무대에서 열렸다.

올해 추도식 주제인 ‘지금의 실천이 내일의 역사입니다’는 노 전 대통령이 지난 2004년 12월 6일 프랑스 파리 소르본 대학교에 초청받았을 때 했던 연설의 한 구절이다.

이날 추도식에는 전국 각지에서 방문한 추도객들로 2500개 좌석이 가득 채워졌다. 의자에 앉지 못한 시민들은 특설무대 주변에 둘러서 추도식에 동참했다. 노무현재단은 이날 추도식을 찾은 추모객 규모를 5000명 정도로 추산했다.

추도식에는 노 전 대통령 배우자 권양숙 여사와 아들 건호씨 등 노 전 대통령 가족과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 김진표 국회의장, 한덕수 국무총리 등이 자리했고, 윤석열 대통령은 본인 명의의 추모 화환을 보내 애도를 표했다.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정의당 김준우 대표,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등 여야 정치권 인사들도 봉하마을에 대거 집결했다.

이 외 김동연 경기도지사, 박완수 경남도지사, 김관영 전북도지사,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 자치단체장들도 추도식을 찾았고,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도 자리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이 열리는 23일 오전 시민이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역에서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식 추도사는 노 전 대통령과 문 전 대통령의 멘토로 알려진 송기인 신부가, 시민추도사는 명계남씨가 낭독했다.

송 신부는 “오늘 이 자리 우리는 새롭게 올곧게 거듭나려고 한다”며 “역사의 당당한 주체로 세상의 주인으로 자세를 가다듬고 당신이 꿈꾸던 사람 사는 세상을 이루겠다고 다짐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은 역사로부터 무엇을 배웠으며 어떤 미래를 꿈꾸고 있는가. 지금 여러분의 생각과 실천이 내일의 역사가 될 것이다’는 노 전 대통령의 말을 인용하며 “당신의 뜨거운 절규를 이 자리에서 가슴에 새기고 성큼성큼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추도식은 국민의례, 내빈 소개, 추도사, 15주기 추도식 주제영상 상영, 추모공연(시민합창단), 이사장 인사말 등 순서로 1시간여 동안 진행됐다.

정치권 인사들은 추도식이 끝난 뒤 노 전 대통령 묘역에서 차례로 참배했다. 이날 추도식은 노무현재단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23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서 노 전 대통령 가족(왼쪽부터 아들 건호씨, 딸 정연씨·사위 곽상언씨)들이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앞서 봉하마을에는 오후에 열리는 공식 추도식을 앞두고 아침부터 도착한 전국 각지에서 도착한 추모객들은 노 전 대통령 묘역 앞에서 국화꽃 한 송이를 들고 참배를 이어갔다.

이들은 노 전 대통령 묘역에서 헌화·묵념을 하며 노 전 대통령을 추모하고, 묘역 주변에 있는 노 전 대통령 사진 패널 옆에서 사진 촬영을 하거나 노무현 대통령 생가를 둘러보기도 했다.

추모식에 앞서 이날 오전에는 노 전 대통령 아들 건호씨, 딸 정연씨·사위 곽상언씨 등 노 전 대통령의 가족들이 다 함께 모여 묘역을 참배하고 너럭바위 앞에서 두 번 절을 올렸다.

묘역 입구에는 윤석열 대통령, 문재인 전 대통령, 김진표 국회의장, 한덕수 국무총리,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등 명의의 추모 화환이 줄지어 자리를 잡았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