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호중 구속심사 24일 예정대로…檢 “사안 중대, 증거인멸 우려”

23~24일 콘서트 차질 불가피

지난 2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체조경기장) 외벽에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 김호중 & 프리마돈나' 공연 대형 현수막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가수 김호중(33)씨 측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콘서트 이후로 연기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법원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따라 오는 24일 콘서트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김씨 변호인이 이날 오전 신청한 김씨의 영장실질심사 연기 요청을 기각했다.

이에 따라 영장실질심사는 예정대로 24일 오후 12시쯤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된다.

김씨 측은 오는 23∼24일 열리는 콘서트를 위해 심사 일정 연기를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콘서트는 오후 8시인데 영장실질심사는 통상 피의자를 구인한 상태에서 심사가 이뤄지는 만큼 당일인 24일 공연은 사실상 불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검찰은 법원에 심사를 연기하면 안 된다는 의견서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은 “담당 검사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 절차에 직접 출석해 의견서를 제출하고 구속 의견을 충분히 개진할 예정”이라며 “이번 사건은 조직적·계획적인 증거인멸, 범인도피 사법 방해행위로서 사안이 중대하고 증거인멸의 우려도 크다”고 밝혔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