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구·경북 행정통합 급물살…실무회의 개최

홍준표 대구시장이 지난 20일 대구시청 기자실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국민DB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조속히 추진하기 위한 첫 실무진 회의가 23일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열렸다. 대구경북 행정통합이라는 최종 목표 달성을 위한 레이스가 시작됐다는 평가다.

이날 대구·경북 행정통합 관련 태스크포스(TF) 회의에는 대구시·경북도 기획조정실장과 국장급 공무원들이 모였다. 이들은 통합 의지를 재확인하며 대구·경북 행정통합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황순조 대구시 기획조정실장은 “대구경북신공항을 통한 대구경북 신경제권과 영호남을 아우르는 달빛철도 연결을 통한 거대 남부경제권 구축을 시도했는데 이제는 정치적, 행정적으로도 통합된 대구경북 통합 광역자치단체를 논의하는 단계가 됐다”며 의미를 부여했다.

김호진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은 “홍준표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큰 결단과 협력으로 시작된 대구경북통합의 행정적, 실무적 후속조치 책임을 맡는 일도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비공개 회의에서는 경북도에서 마련한 사업 일정 계획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조만간 대구에서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 행정안전부 장관, 지방시대위원회 위원장의 4자 회동도 이뤄질 예정이다.

대구·경북 행정통합은 홍준표 대구시장이 대구·경북을 통합해 인구 500만명의 대구시를 만들자고 제안해 재점화됐고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수도권 1극 체제와 지방소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 급물살을 타게 됐다.

경북도는 올해 내 시·도의회 의결, 내년 상반기 중 대구·경북행정통합 법안 국회 통과, 2026년 지방선거 때 대구·경북 통합 단체장 선출 등의 일정 계획까지 제시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