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지인 모임 중 사망 故박보람…사인 ‘급성알코올중독’ 추정

국과수 최종 부검 결과

15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가수 고 박보람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연합뉴스

지인과의 술자리 모임 도중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가수 박보람(30)의 사망 원인이 급성알코올중독으로 추정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소(국과수)의 최종 부검 결과가 나왔다.

23일 남양주남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국과수로부터 “(박보람이) 급성알코올중독으로 사망에 이르렀을 것으로 추정된다”는 내용의 최종 부검 결과 보고서를 받았다.

사망 당시 박보람은 간병변과 지방간 등의 질병으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급성 알코올중독 외에 다른 사망 추정 원인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보람은 지난달 11일 오후 9시55분쯤 남양주시 지인의 집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1시간여 만에 숨졌다.

당시 박보람은 여성지인 2명과 술자리를 가지며 소주 1병 정도를 나눠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화장실에 간다고 일어선 뒤 돌아오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지인이 호흡이 없는 박보람을 발견했다고 한다.

현장에서는 범죄 혐의점이나 극단적 선택을 의심할 만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지난달 15일 부검 결과에서도 타살이나 자살 흔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후 정밀 검사 결과를 기다려왔다.

박보람은 2010년 엠넷(Mnet) 오디션 프로그램인 슈퍼스타K2에 출연해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2014년 ‘예뻐졌다’로 정식 데뷔한 후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