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꿈의 무대 ‘밀양아리랑 가요제’ 26일 밀양강 둔치서 개최

‘밀양아리랑대축제’의 신인 가수들의 꿈의 무대인 ‘밀양아리랑 가요제’가 26일 경남 밀양시 삼문동 야외공연장에서 열린다. 밀양시 제공 ‘제23회 밀양아리랑 가요제’의 무대인

‘제66회 밀양아리랑대축제’의 화려한 대미를 장식할 신인가수들의 꿈의 무대인 ‘제23회 밀양아리랑 가요제’가 경남 밀양강 둔치에서 열린다.

밀양시는 신인가수의 등용문이라 불리는 ‘제23회 밀양아리랑가요제’가 오는 26일 오후 6시30분 삼문동 야외공연장에서 열린다고 23일 밝혔다.

지난달 20일과 21일 서울과 창원 KBS홀에서 열린 예선에 295명이 참가해 열띤 경연을 펼쳐 8명이 본선 무대에 오르는 기회를 얻었다. 이들은 넘치는 끼와 열정 가득한 무대로 밀양아리랑대축제장을 찾은 관광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올해 가요제는 예년과 달리 밀양아리랑대축제의 마지막 날인 26일 저녁에 열려 4일간 이어진 대축제의 화려한 대미를 장식한다. 대상, 금상 수상자에게는 각각 500만원, 300만원의 상금과 대한가수협회의가수 인증서가 수여된다.

이날 행사에는 아모르파티 등 수많은 히트곡을 부른 김연자와 스트릿우먼파이터 준우승에 빛나는 아이키 댄스팀, 떠오르는 샛별 임한별을 초청해 더욱 흥겹고 풍성한 무대가 기대된다.

한편 ‘밀양아리랑대축제’는 23일부터 26일까지 영남루와 밀양 강변에서 펼쳐진다. 아리랑 주제관, 밀양강 오딧세이 등 40여 종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밀양의 멋과 맛을 만끽할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로 펼쳐질 예정이다.

밀양=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