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찰견 ‘칼’, 산속의 치매 노인 찾아 가족 품으로

울산경찰청 과학수사계 소속 ‘칼’ 실종자 수색 맹활약


경찰견이 산속에서 길을 잃은 치매 노인를 실종 신고 12시간 만에 찾아냈다.

23일 울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9시 44분 울산 울주군 백운산 중턱의 한 주택에서 80대 치매 환자 A씨가 남편이 잠을 자는 사이 사라졌다.

실종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드론 팀과 기동대, 형사팀, 교통팀을 동원해 주거지 인근을 샅샅이 수색했지만, 밤인 데다CCTV조차 설치되지 않은 험한 산속에서 실종자를 찾기란 쉽지 않았다.

경찰은 다음날인 21일 오전 8시 경찰견 ‘칼’을 수색 현장에 투입했다.

A씨 집을 중심으로 그의 냄새를 쫓던 칼은 약 1시간 반 만인 오전 9시 30분쯤 한 외딴 골짜기에 웅크린 채 떨고 있는 A씨를 발견했다.

A씨가 발견된 곳은 인적이 드문 계곡의 커다란 나무와 바위 사이여서, 사람의 눈으로는 쉽사리 찾기가 어려운 곳이었다.

발견 당시 A씨는 추위를 쫓으려는 듯 낙엽을 모아 끌어안고 몸을 떠는 등 체온이 많이 떨어진 상태였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칼은 울산경찰청 과학수사계의 체취증거견으로 활동하고 있는 1년 5개월 된 마리노이즈 종 수컷이다.

체취증거견은 폭발물을 탐지하는 탐지견과 달리, 범죄 피해자나 실종자 수색, 증거물 발견 등에 투입돼 임무를 수행한다.

칼의 핸들러(체취증거견 운영요원)인 울산경찰청 과학수사계 김은정 경사는 “실종자가 나이도 많고 산세가 험해 골든타임 안에 무사히 인계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사람이 직접 수색하기 어려운 지점까지 꼼꼼히 살펴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칼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