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울산 ‘호접란’ 올해 첫 미국 수출


울산 호접란이 올해 첫 미국 수출길에 올랐다.

울산시는 23일 울산 북구 중산동 소재 송정농원에서 올해 대미 수출분 호접란의 첫 출하가 진행됐다고 밝혔다.

호접란은 부산항을 통해 미국 켈리포니아주 롱비치항을 거쳐 플로리다주 전역에 판매돼 울산 호접란의 빼어난 아름다움을 선보일 예정이다. 도착까지는 20일 안팎의 오랜 기간이 소요된다.

호접란은 약 14개월 정도 자란 것으로서 미국 현지에서 3, 4개월 정도 더 키워 꽃을 피운 후 미국 전역에 판매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우리시는 농식품 국제 상표 육성 지원사업을 통해 호접란을 비롯한 울산 농식품 주력 수출 품목의 수출시장 확대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올해 울산 호접란 대미 수출 목표는 10만본 45만 달러로 울산시 전체 농식품 수출 목표액의 14%에 달한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