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서 수상한 흑색 가루 발견…“신경작용제 아냐”

23일 오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성분을 알 수 없는 화학물질이 발견돼 소방대와 폭발물 처리반, 화생방 대응팀 등이 투입돼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려던 승객 가방에서 수상한 가루가 발견돼 관계당국이 정밀분석에 나섰다.

인천공항경찰단은 23일 오전 6시33분쯤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에 있던 20대 여성 승객 A씨가 가방에서 성분을 알 수 없는 검은색 가루를 발견하고 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출국장 옆 화장실에서 해당 가루를 발견한 뒤 “가방에 이상한 커피 가루 같은 게 들어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A씨는 이날 미국 뉴욕으로 출국하기 위해 경남 김해에서 공항 리무진을 타고 인천공항에 도착한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 119 화학대응센터 등이 현장에 출동해 확인한 결과 발견된 가루 65g가량은 신경작용제로 의심됐다. 이후 육군 17사단 화생방대응팀이 출동해 신경작용제 여부를 조사한 결과에서는 음성으로 나왔다.

경찰은 해당 가루의 정밀 분석을 의뢰한 상태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33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